맥도날드 슈림프 스낵랩, 넌 뭐야 맛없어

맥도날드 슈림프 스낵랩, 넌 뭐야 맛없어

오래간만에 맥도날드 햄버거 신상품을 접해 보았습니다. 바로 1955 트리플 어니언 이라는 제품으로 두툼한 1955버거 패티와 함께 세 유형의 양파를 토핑으로 함께 집어넣은 햄버거라는군요. 세 가지 양파는 개별적으로 그릴드 어니언구운 양파, 레드 어니언생 적양파, 그리고 후라이드 어니언튀긴 양파 라고 합니다. 1955 트리플 어니언의 가격은 단품 7,800원, 세트 8,900원입니다. 맥도날드 버거 치고 거의 최고가 수준. 그리고 런치 할인이 없어 정가로 먹어야 해야하는 큰 약점이 있는데요, 그나마 다행스럽게도 버거 발매 기념으로 맥도날드 앱에서 세트를 런치 시간대 한정 8,000원에 할인 판매하는 쿠폰이 있어 그걸 잘 사용해서 보았습니다.


맥도날드 진도 대파 크림 크로켓 버거 맛은?
맥도날드 진도 대파 크림 크로켓 버거 맛은?


맥도날드 진도 대파 크림 크로켓 버거 맛은?

진도 대파 크림 크로켓 버거를 입으로 가져간 순간부터 코 끝에 파 향이 스치듯 올라옵니다. 진도 대파 버거 단면을 자르기 전까지는 크로켓 안에 파가 많이 들어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을 안 했는데 실제로는 파가 꽤 들어가 있어 그런지 은은한 대파 향이 잘 난다.

한입 베어 먹는 순간 부드러운 빵과 함께 바삭한 크로켓이 이에 닿는 상반된 느낌이 좋습니다. 포장을 해왔는데도 불구하고 크로켓의 바삭함이 잘 느껴지고 대파크림치즈를 사용해서 만들어진 크로켓이라 그런지 크리스피 한 겉과 다르게 안쪽은 상당히 부들부들한 식감입니다.

개인적으로 요즘에 새롭게 나온 맥도날드 진도 대파 크림 크로켓 버거는 정말 만족스러웠다. 특히 구운 대파 마요 소스가 일반 마요네즈와 달리 느끼함도 좀 덜하고 파향이 가득 체감하는 특유의 풍미감이 훨씬 좋았고, 순 쇠고기 패티와 대파 크림치즈 크로켓의 조화도 상당히 훌륭한 편이었다. 아마 진도 대파 크림 크로켓 버거는 마요네즈 소스가 들어간 햄버거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너무 좋아하실 것 같다. 그리고 대파가 들어가 있으나 전혀 맵지 않으니 매운 것을 못 드시는 분들도 한번 정도 도전해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마요네즈 양념에 거부감이 있거나 파맛이나 파향이 나는 음식을 싫어하시는 분들이 아니라면 진도 대파 크림 크로켓 버거는 거의 다. 달콤하게 드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가격이 저렴하진 않지만 국내산 대파를 이용한 아이디어도 신선했고 과거 버거의 맛과 다른 참신함도 좋았기에 올해 나온 맥도날드 신메뉴 중 가장 베스트라 생각됩니다.

Leave a Comment